교단/교회

HOME교계종합교단/교회 


이영훈목사, APAGF 정기총회 참석
아시아 지역 오순절 교회의 사명 확인

페이지 정보

최성주 기자 작성일22-07-30 17:05

본문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선교사역과 교회의 부흥 논의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담임목사가 ‘아시아 태평양 하나님의성회 총회장연합회’(Asia Pacific Assemblies of God Fellowship, 이하 APAGF) 정기총회에 한국 대표로 참석했다. 

지난 20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포포인츠호텔에서 열린 총회는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등 11개국에서 참석한 총회장들 및 온라인으로 참석한 미국 몽골 홍콩 등 3개국 대표들이 아시아 지역 오순절 교회의 역할과 사명을 확인하고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변화하고 있는 선교사역과 교회의 부흥 등을 주제로 논의했다.

올해 총회에서는 선교(Mission), 신학교(Bible school), 다음 세대(Next generation) 등 소주제로 나눠 다음 세대를 위한 리더십 개발과 신학교의 교류 및 협력을 통한 오순절 신학의 발전 등에 대해 논의했다. 총회 이후 가진 회의에서도 참석자들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각국의 교회 상황과 선교사역을 전하며 아시아 복음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한국 대표로 참석한 이영훈 목사는 “오는 10월에 전 세계 170개국에서 5000명의 기독교 지도자들이 참석하는 제26회 세계오순절대회(PWC)가 한국에서 3번째로 열린다”면서 “특별히 셋째 날에는 남한과 북한이 마주하고 있는 비무장지대(DMZ) 인근 평화누리 공원에서 한반도 평화통일 기도회를 열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통일을 위해 기도할 예정”이라고 밝힌 뒤 APAGF 회원들의 많은 기도와 참여를 부탁했다.

APAGF 의장 도미니크 여 목사(싱가포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교회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최근 한 통계에 의하면 아직도 예전에 비해 60%의 성도만이 교회에 나오고 있다”면서 “2033년까지 우리가 꿈꾸는 100만 개 교회를 세우는 비전을 성취하기 위해 더욱 기도하고 모이기에 힘쓰자”고 말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