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명의 이태훈 장로 비염-중풍 잡는 의서 출판 화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9월24일thu
Update: 2020-09-24 01:25:22
뉴스홈 > 플러스 > 책/음반
2020년07월17일 20시1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명의 이태훈 장로 비염-중풍 잡는 의서 출판 화제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중풍·비염... 꼭 걸려야 하나요?’ ‘인기’


피눈물 나는 긴 실험과 연구의 결과 담아낸 책

복음과 예언이 담긴, 쉽게 읽을 의서(醫書)

비염과 중풍의 원인을 집중 해부해 누구나 관련 질병을 극복 할 수 있도록 한 의서가 출판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성경적 토양을 바탕으로 연구와 기도하면서 임상을 통해 질병을 이겨내는 자시느이 노하우를 아낌없이 책에 담아 그리스도의 사랑을 심고 있어 진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번에 출판된 통뇌법 혁명: 중풍·비염 꼭 걸려야 하나요?’(동아일보사 출판)는 비염과 중풍, 치매의 연관 관계를 파악해 이를 막아내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저자는 큰 교통사고를 당해 정상 생활이 어려울 것이라는 진단을 이겨내고 재활에 성공해 27년째 한의사로 일하는 이태훈 장로(남서울비전교회)가 펴냈다.

이 장로는 책을 통해 몸이 가장 좋게 기능하려면 몸의 구조가 가장 좋아야 한다는 것을 경험으로 깨친 그는 코의 구조와 다른 장기의 연관성을 알아냈다고 말하고 있다.

코의 숨길과 목뼈 속의 물길(뇌척수관)을 열어줘서 중추신경계와 자율신경계를 정상화시키자 비염 축농증 같은 콧병, 중풍 치매 같은 머리 병은 물론이고 중이염 이명 같은 귓병, 안구건조증 등의 눈병, 편도선염 같은 목병이 한꺼번에 해결됐다는 것.

저자는 이를 통뇌법(通腦法)’이라 부른다. 이 장로는 사례 중심으로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도록 책을 출판했다.

이 장로는 “30여 년간의 임상 경험과 쉼 없는 고민 속에서 검사의 정확성과 치료의 성공이 반복적으로 만나는 접점을 찾아냈다. ‘머리 문제’(심뇌혈관질환)코 문제’(호흡기 전반)를 동시에 해결하는 검진과 치료 프로그램이라서 통뇌법(通腦法)’ 또는 통비법(通鼻法)’으로 명명하게 되었다.”고 책을 통해 말하고 있다.


이 책은 절박함을 체험한 한 의사가 개업 한지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비염과 중풍의 진짜 원인을 알아내고자 애써온 피나는 노력의 결정체이다.

“12cm 길이에 불과한 코의 숨길을 0.25초 만에 지나가는 공기 속의 먼지와 세균의 80% 이상을 걸러주는 것이 코입니다. 온도는 섭씨 33도 이상, 습도는 80%로 조절할 수 있는 어벤저스급 능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 장로는 책을 통해 코가 얼마나 중요한지 이태훈 저자의 통뇌법 혁명 중풍·비염 꼭 걸려야 하나요?’는 자세히 알려준다. 또한 그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난치성 질병들과 치료법에 대해 시원하게 풀어준다.

이 장로는 언제나 연구 과정 중에서 하나님이 함께 하셨기에 책을 집필하고 출판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과정을 허락하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언제나 역사하시는 하시는 하나님께 이 모든 영광을 돌려 드립니다. 질병 속에서 고통받는 많은 분들이 책을 통해 치유될 수 있기를 언제나 기도하고 있습니다.”

그는 자신의 많은 경험, 그리고 통찰력과 의지로서 읽는 이들의 마음을 열게 한다. 평범한(?) ‘명의를 넘어 겸손한 목자(牧者)를 이 책에서 만나게 된다.

하루 반나절 읽을 분량의 책에서 신앙에 터를 둔, 봉사가 몸에 배인 시인(詩人)을 체험할 것이다.

중풍비염’... 현대인의 곁에 가까이 있는, 그러나 쉽게 치료되지 않을 난치병이라고들 흔히 알고 있다. 그 원인과 치료와 예방의 모든 과정을 우리네들이 편하고 쉽게 접할 수 있다.

우환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는 복음(福音)이 될 것이고, 근심을 안고 있는 이들에게는 예언(豫言)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자신과 가족을 상대로 한 피눈물 나게 길고 긴 실험과 연구의 결실이었다. 하나님의 은혜로 대성공이었습니다.”

대성공을 자만하거나 독점하지 않고, 많은 이들에게 나누 고자하는 열린 마음과 낮은 자세로 이 장로는 임하고 있다.

전쟁이 뜻을 펴기 위해 사람을 죽이고 뭔가를 빼앗는 경직된 혁명(hard revolution)’이라면, 의학은 사람을 살려 모든 것을 되돌려주는 유연한 혁명(soft revolution)’입니다. 전쟁은 이기기 위해 국가나 개인의 치부를 골라서 파괴하지만, 의학은 치부를 보듬어 안고 재활의 꿈을 함께 합니다. 유연한 혁명에는 세상을 바꾸는 힘이 있습니다. 나약함이 목표 앞에서 쉽게 무너지는 무능력이라면, 유연함은 목표 달성을 향한 끈질긴 변화 능력입니다

이 장로는 책을 통해 동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이 질병의 고통에서 벗어나 진정으로 하나님 안에서 승리하는 삶을 살기를 바라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책/음반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
선거기간 동안 '네티즌의 의견'란은 잠시 닫습니다.
[1]
다음기사 : 북그루, ‘하모니리더십’ 박현정 지음. 신간 출간 (2020-07-21 10:47:23)
이전기사 : 북그루, 듀엣 북 콘서트 개최 (2020-06-22 19:56:39)
화제의 신간- 대변환 시대의 '팍스 차이나'
화제의 신간- 대...
권순철 변호사,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