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게이클럽을 게이클럽이라고 진실을 보도하게 해달라" 국민 청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7월09일thu
Update: 2020-07-08 20:32:55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20년05월10일 21시0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게이클럽을 게이클럽이라고 진실을 보도하게 해달라" 국민 청원
현장 취재 기자 "인권보도준칙 시정해 달라 "


현장을 취재하는 기자가 게이클럽을 게이클럽이라고 진실을 보도하게 해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을 했다
.

청원자는 게이클럽의 특수한 문화는 코로나19의 집단감염의 요인이 되기 쉽고 실제로 발생하고 있다인권보도준칙이 이와 관련된 진실을 보도하지 못하도록 억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또 국민의 기본권인 생명권, 안전권, 건강권이 먼저이며 국민의 알권리는 존중받아야 한다감염확산을 막기 위한 사실 보도는 성소수자 혐오나 차별이 아니며 오히려 동성애자들을 보건적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돕는 일이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청원자는 동성애자들도 특권층이 아니기에 사회적 책임에 있어서 예외가 될 수 없다특정권력에 의해 언론의 자유가 억압되면 언제든지 대구신천지사태와 같은 일이 일어날 수 있으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과 우리 자녀들에게 돌아가게 된다고 지적 했다.

이에 따라 청원자는 인권보도준칙을 시정해 달라고 청원을 했다.

청원자는 지난 코로나 집단감염사태 당시, 혐오와 차별이라는 비난을 감수하고 보건당국이 신천지라는 특정종교의 이름을 보도하고 신자명단까지 입수했던 이유는 신천지가 일반종교와는 다르게 매우 밀집한 형태로 모임을 가지며 폐쇄적으로 운영되고 자신이 신천지 신자임을 숨기는 특수한 문화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다게이클럽도 남성 동성애자들의 특수한 문화를 이해하고 그에 맞는 검진을 하지 않는다면, 지금의 사태가 신천지발 감염을 능가하는 초대형 집단 감염으로 번질 우려도 있다고 설명 했다.

청원자는 이와 함께 동성애자들이 주로 찾는 유흥업소들은 종로와 이태원에 몰려있다이태원 게이클럽에서는 동성애자를 위한 시간대별 쇼가 제공되는데, 종로에서 술을 먹고 쇼를 보기 위해 이태원으로 이동하는 남성 동성애자들이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청원자는 특히 그들이 주로 방문하는 모텔 및 유사업소들은 더욱 심각한 위험에 노출돼 있다실제로 이 사건 직후 9, 강남의 한 찜방(동성애자들이 즉석성관계를 갖는 업소)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9일 발표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브리핑을 통해이태원 집단감염 원인이 첫 발생 환자(용인 66) 한 명에 의한 전파라기보다는 이미 이태원 일대에 어느 정도 퍼진, 혹은 별도의 감염 연결고리가 있었을 가능성을 상당히 높게 본다실제로 관악구 47,48번 확진자 역시 같은 날, 같은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밝힌 바 있다.

청원자는 이런데도 소위 인권단체들과 일부언론들은 클럽이 게이클럽이라는 점을 알리는 것이 불필요하다며 이를 보도하면 성소수자 혐오나 되는 것처럼 억지주장을 펴고 있다그리고 그들이 이렇게 주장하는 근거가 바로 그 문제 많은 한국기자협회 인권보도준칙이다고 지적 했다.

인권보도준칙은 실상 동성애 옹호에 앞장서고 있는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에 속한 소수의 위원들에 의해 2011년 처음 만들어졌는데 계속해서 언론 본연의 기능에 반하는 많은 문제점들이 지적되고 있다.

청원자는 현재의 인권보도 준칙은 독재시대에나 가능했던 검열의 고상한 형태일 뿐이다국민적 공감대로 만들어진 것도 아니고 모든 기자들의 공론화를 거친 것도 아니다고 지적 했다.

이어 청원자는 코로나가 발생한 클럽이 게이클럽인 것은 편견이 아니라 사실이며, 겨우 잠잠해진 코로나19가 다시 지역사회로 확산되지 않기 위해 모든 국민에게 알려야 할 매우 필요한 정보다이를 보도한 뉴시스, 뉴스1, 국민일보, 한국경제, 아주경제, 머니투데이, 인사이트, 위키트리, 조세일보, 월간조선, 스포츠경향은 국민의 보건과 알권리를 위해 언론의 사명을 다했을 뿐이다고 덧붙였다.

청원자는 이미 카르텔화, 정치세력화 된 동성애 인권단체들의 거대한 권력에 의해 현재 뉴스면에서 게이클럽이라고 보도하는 기사는 대부분 사라져버렸고 이를 보도한 소수의 언론인들은 말할 수 없는 압박과 피해를 당하고 있다언론보도준칙이 시정되지 않으면 앞으로 표현의 자유는 더욱 심각하게 위협받을 것이고 어디선가 동성애와 관련한 집단감염이 일어나도 우리는 그것이 왜 발생했는지 조차 모르게 될 것이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과 우리 자녀들에게 돌아갈 것이다고 지적 했다.

끝으로 청원자는 동성애자들을 혐오하지 않는다그러나 사회적 책임에 있어서는 동성애자들이라고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포토]한국교회의 ...
[교계종합]한교연 제5대 대표...
[교계종합][포토]안양대학교 ...
[교계종합]2017년 흰돌산수양...
[교계종합]2017 한국교회 부...
 
{{}}
선거기간 동안 '네티즌의 의견'란은 잠시 닫습니다.
[1]
다음기사 : 기독자유통일당, 정부-여당 탈북 정치인 탄압 중단 촉구 성명 (2020-05-10 21:31:52)
이전기사 : 한국교회언론회“팬데믹 상황에서 동성애 보호가 더 중요한가?” (2020-05-10 20:45:07)
북그루, 듀엣 북 콘서트 개최
북그루, 듀엣 북 ...
김대유 교수의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