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경기도성평등기본조례 개청청구’ 6개월간 17만 7청여명 서명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5월27일wed
Update: 2020-05-26 16:42:07
뉴스홈 > 뉴스 > 교계종합
2020년04월02일 15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기도성평등기본조례 개청청구’ 6개월간 17만 7청여명 서명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도지사는 도민 민의를 경청 개정하라"촉구


건강한경기도만들기도민연합
(상임대표 최승균 목사)과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등 72개 시민단체가 3일 경기도청에경기도성평등기본조례 개청청구서명을 접수 한다.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경기도성평등조례 개정청구 서명은 6개월 동안 총 177천 여 명이 참여 했다.

이와 관련하여 관계자들은 양성평등은 헌법과 양성평등기본법에 명시된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절대 가치다면서 건강하고 안전한 미래가 있는 경기도를 위한 기본이기 때문에 개정청구 위한 서명운동을 전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관계자들은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의회는 도민의 강력한 요구를 무시한 채, 아직도 성평등을 양성평등으로 재개정하지 않고 있다면서 동성애, 트랜스젠더리즘, 3의 성 등의 젠더를 의미하는 성 평등은 사회주의인 네오막시즘과 중국 공산혁명의 이념적 근거였던 마오이즘을 그 사상적 뿌리로 하고 있다고 지적 했다.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파괴하는 전체주의 이념을 근본으로 하고 있는 것이라 의심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와 함께 이들은 도의회의 절대다수를 점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정책에 성평등이 포함되어 있다면서 정의당도 마찬가지로 당 강령에 성적 지향과 성정체성(트랜스젠더리즘) 차별금지 사유도 들어 있다고 지적 했다.

이들은 지난 2월 더불어민주당이 중심이 된 도의회는 성평등조례에서 사용자 용어를 삭제하는 개정안을 통과시켰다면서 그러나 문제의 핵심인 성평등 용어는 근본적으로 수정하지 않아 도민의 정당한 요구를 완전히 수용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어 양성평등은 헌번과 양성평등기본법에 명시된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절대 가치이기 때문이다도민을 대표하여 개정청구 서명한 도민들의 준엄한 명령은 다른 것이 아니라 바로 성평등을 양성평등으로 전면 재개정하라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경기도의회와 더불어민주당과 도지사는 도민의 민의를 경청하여 지금이라도 성평등 정책을 올바르게 전환하고, 조례 내의 성평등을 양성평등으로 전면 재개정하라면서 이번에 거부할 경우 1300만 경기도민은 보다 강력하게 대처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병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계종합섹션 목록으로
[교계종합]미래목회포럼, 제1...
[교계종합]합동 벽제중앙추모...
[교계종합]한기총 여성위원회...
[교계종합]한기총, 광복절 67...
[교계종합]한교연 제5대 대표...
 
{{}}
선거기간 동안 '네티즌의 의견'란은 잠시 닫습니다.
[1]
다음기사 : 기독자유통일당 "NCCK는 성경과 예수그리스도를 믿는 단체인가" (2020-04-03 11:56:31)
이전기사 : 33개 시민단체 기독자유통일당 지지선언 (2020-04-02 10:06:59)
북그루, 김대유교수 신간 ‘행복한 삶의 온도’출간
북그루, 김대유교...
삼일교회 하태영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