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V : 맥안리스 선교사 후손 남대문교회 방문,치의학 100주년 기념행사 참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2020년04월05일sun
Update: 2020-04-04 22:12:51
뉴스홈 > 뉴스 > 교회
2015년11월11일 18시2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맥안리스 선교사 후손 남대문교회 방문,치의학 100주년 기념행사 참가

일제 강점기 선교사 활동 담은 기록물 제공키로

제중원에서 시작한 세브란스병원의 3대 치과원장으로 사역한 제임스 맥안리스 선교사의 손자 스티븐 맥안리스(71)씨 부부가 지난 8일 남대문교회에서 주일예배를 드렸다.

이들은 연세대학교 치과대학에서 주최한 ‘연세치의학 100주년 기념식’에 참여하기 위해 입국했다.

맥안리스 선교사는 1921년부터 세브란스연합의학교 세브란스병원(현 연세대 의대 세브 란스병원)에서 한국인 치과 진료와 치과의사 양성에 헌신하다 1941년 신사참배를 거부 해 일제에 의해 추방됐다.

주일예배 후 남대문교회 사료실을 찾은 맥안리스 부부는 한국교회 130년의 모태인 제중원 신앙공동체에서 시작한 남대문교회의 역사와 의료선교사 활동 모습이 담긴 전시물을 보면서 “할아버지께서 한국인들을 치료하고 한국 사람들과 함께 예배드렸다는 이야기만 들었는데 우리 부부가 이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게 될 줄은 몰랐다” 면서 감격했다.

그는 1920년대 남대문 유치원 사진을 보면서 “남대문교회 유치원에서 우리 아버지가 한국 아이들과 함께 자랐다. 아버지가 한복 입고 찍은 사진을 아직 간직하고 있다”고 했다.

스티븐의 아버지 도날드는 열여섯 살까지 한국에서 살았다.

군의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아버지(도널드)가 지프차를 직접 운전해 그가 어린 시절 자란 서울역 앞 남대문교회를 찾았을 때 모든 건물이 불타버려 안타까움을 적은 편지를 할아버지에게 보냈고 그 편지를 지금도 보관하고 있다.”며 “그 편지뿐 아니라 할아버지가 보낸 선교편지 등을 남대문교회에 제공하겠다.”고 했다. 일제강점기 선교사들의 활동상을 알 수 있는 사료를 확보할 수 있게 된 남대문교회는 그에게 감사의 인사로 맥안리스 선교사 뿐 아니라 선교 초기 선교사의 후손들과 교류하고자 하는 뜻을 전했다.

남대문교회 손윤탁 담임목사는 “한국전쟁 때 우리 교회의 사료가 거의 대부분 불타 사라졌다. 특히 초기 선교사들의 활동 기록은 미국 선교부에 보관된 자료에 의존 하고 있다”면서 “스티븐의 증언과 제공키로 한 선교편지 등 기록물은 남대문교회의 역사뿐 아니라 한국교회의 귀중한 사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최성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회섹션 목록으로
[교회]2015백석바이블피...
[교회]분당중앙교회, 제3...
[교회]존 웨슬리 회심 27...
[교회]여의도순복음교회 ...
[교회]고(故) 유은혜 사...
 
{{}}
선거기간 동안 '네티즌의 의견'란은 잠시 닫습니다.
[1]
다음기사 : 고(故) 유은혜 사모 천국환송예배 드려 (2015-11-13 15:31:53)
이전기사 : 합동중앙총회, 창조중앙교회 박주용장로 원로장로 추대 감사예배 (2015-11-07 12:00:00)
소강석 목사, 우한폐렴 아픔 시로 형상화 '꽃으로 만나 갈대로 헤어지다' 시집 출간
소강석 목사, 우...
치유 에세이 ‘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